위성DMB폰, 초슬림폰 등 첨단 휴대폰을 잇따라 선보이며 프리미엄 휴대폰 시장을 이끌어가고 있는 삼성 애니콜은, 지상파DMB폰 2차 모델인, '스윙형 지상파DMB폰(SPH-B2300)'과, 얇으면서도 첨단기능은 모두 갖춘 '초슬림 슬라이드폰(SPH-8400)'등 4분기 출시 예정 신제품들을 일반인에게 대거 공개한다. 이번에 공개되는 '스윙형 지상파DMB폰'은 곧 서비스될 예정인 지상파DMB 방송에 맞춘 혁신적인 디자인으로 큰 관심을 끌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초 세계 최초로 지상파DMB폰(SPH-B1200) 개발에 성공한 바 있으며, 이번 제품은 지상파DMB로는 2번째이다. '스윙형 지상파DMB폰'의 가장 큰 특징은 휴대폰의 LCD화면이 180도까지 돌아가는 독특한 디자인. 한 손으로 휴대폰 LCD부분을 살짝 돌리면 액정이 부채처럼 돌아가서 열리는 스윙형 디자인을 채택했다. 휴대폰 액정을 180도로 돌리면 슬라이드폰 모양으로, 90도 방향으로 고정시키면 삼성전자 1차 위성DMB폰(SCH-B100: 가로보기 첫 모델) 모양으로 전환되는 복합적인 디자인 컨셉을 적용시켜 전화통화를 할 때나 DMB 감상을 할 때 모두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DMB방송이나 동영상, 사진등의 화면을 TV로도 볼 수 있는 'TV-OUT 기능', DMB방송 청취 중에 전화를 걸거나 문자를 보낼 수 있는 '멀티태스킹', PC없이 프린터와 바로 연결이 가능한 '유·무선 모바일 프린팅', 메모리 확장이 가능한 '외장메모리카드 슬롯 지원(트랜스플래시메모리)', '200만 화소 카메라' 등 첨단 기능을 모두 내장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국내 슬라이드폰 중에서 가장 얇은 '초슬림 슬라이드폰(SPH-V8400)'도 처음으로 공개한다. 삼성전자의 초슬림폰 제3탄이라 할 수 있는 '초슬림 슬라이드폰'은 두께가 15.9mm에 지나지 않아 와이셔츠 주머니나 몸에 꼭 맞는 청바지 주머니에 넣고 다녀도 부담이 없을 만큼 얇다. '초슬림 슬라이드폰'은 특히 국내 최초로 에어플레인(통신제한) 모드 기능을 탑재 하여 비행기를 탈 때 안전을 위해 휴대폰의 전원을 꺼야만 하는 번거로움을 피할 수 있고, 공연장이나 극장 등 공공장소에서 통화기능을 차단하여 자연스럽게 휴대폰 에티켓을 지킬 수 있다. 에어플레인 모드란 휴대폰에서 주파수가 발생되는 통화나 데이터 통신 기능 사용은 제한하고 다른 모든 기능들은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애니콜만의 첨단 기능이다. 이 제품은 MP3, 130만 화소 카메라, 음성인식 기능, 사진 편집 기능, 전자사전, 이동식 디스크, 파일 뷰어 등 다양한 첨단 기능을 모두 탑재해 초슬림 디자인과 최첨단 기능을 모두 만족시켰다. 삼성전자 정보통신총괄 이기태 사장은 "끊임없는 기술 개발과 품질에 대한 신념을 바탕으로 노력해 온 결과, 삼성전자 휴대폰은 현재 전세계 시장에서 최고의 명품 프리미엄폰으로 인정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삼성전자는 휴대폰 신기술 개발 부분에 있어서 선두를 확실히 지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출시 예정 제품들은 11일부터 15일까지 5일간 일산 KINTEX에서 열리는 '2005 한국전자전'에 전시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뱅앤올룹순社(B&O)와 공동 개발하여 최근 영국 런던에서 양사의 CEO(이기태 사장, 토벤 소렌슨 사장)가 함께 발표한 최고급 프리미엄폰 '세린(Serene)'을 비롯해 세계 최대 용량인 3GB(기가바이트) 대용량 하드디스크를 내장한 슈퍼 뮤직폰(SGH-i300), 블루블랙폰에 이어 세계시장 돌풍이 예상되는 블루블랙폰Ⅱ(SGH-D600) 등 국내외 휴대폰 시장 트렌드를 주도하고 있는 첨단 휴대폰들도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