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 'PT/Wireless 2005'서 블루블랙폰 등 신제품 선보여 삼성전자는 18일부터 22일까지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PT/Wireless 2005'에 블루블랙폰II(SGH-D600)를 비롯한 각종 휴대폰과 와이브로 등 차세대 통신기술을 선보인다. 삼성전자는 중국 시장 공략을 강화하기 위해 140평 규모의 대형 전시관을 마련하고, 자사의 기술력과 최고급 다지인을 바탕으로 한 첨단 휴대폰 및 기술을 전시한다.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그 동안 한국 시장에만 내놓았던 각종 프리미엄 휴대폰의 중국용 모델을 대거 선보이는 한편, 삼성 애니콜의 첨단 기술과 고급 디자인이 만들어낸 다양한 제품도 함께 전시한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최근 유럽에서 출시된 블루블랙폰II의 중국용 모델(SGH-D608)과 SCH-B200, B250 등 당양한 위성 DMB폰, 유럽에 출시돼 인기몰이 중인 '3G 트리오'(SGH-Z500, Z300, Z130)도 함께 선보일 계획이다. 또, 국내 휴대폰 시장에 슬림 바람을 몰고온 '초스림폰'의 중국요 모델 SCH-E239와 '700만 화소 카메라폰'의 중국용 모델(SCH-M709)도 해외에서는 처음으로 출시된다. 삼성전자는 특히 이번 전시회에서 세계 최초로 자체 개발한 TD-SCDMA 폰을 이용해 일반인들 대상으로 TD-SCDMA 실시간 동영상 통화와 데이터 통신(384kbps)을 선보인다. 삼성전자 이기태 사장은 "중국 시장에서 첨단 기술과 고급 디자인을 모두 갖춘 휴대폰으로 이미 명품 브랜드의 위상을 굳힌 데 이어 향후에도 첨단 제품으로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중국 휴대폰 시장을 주도해나갈 것" 이라고 강조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