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의 발신자 번호표시(CID) 무료화 발표에 따라 이동통신업체들은 엇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다. KTF는 '발신자 번호표시의 요금 인하 및 무료화에 대해 검토할 것'이라고 밝힌 반면 LG텔레콤은 '인하계획이 없다'는 입장이다. LG텔레콤 관계자는 19일 "이번 CID요금 무료화 발표를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는 반응이며 "LG텔레콤이 갖추고 있는 요금 경쟁력을 무너뜨리는 일이므로 자사의 경쟁력을 유지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반면 KTF관계자는 "SK텔레콤이 무료화를 선언함에 따라 무료화 및 요금 인하 방안에 대해 고력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동통신 3사는 이번 CID무료화에 따라 콘텐츠 강화, 신규 부가서비스 개발 등 CID를 대체할 새로운 수익원을 개척해야 할 입장에 처했다. SK텔레콤은 이번 무료화로 인해 월평균 175억원의 매출 손실이 발생하며 내년에는 2천억원 규모의 손실을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므로 이를 대체할 수익원을 찾아야 한다. 이에 따라 SK텔레콤은 무선 인터넷 콘텐츠를 강화하고 신규 부가 서비스 발굴에도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KTF와 LG텔레콤도 새로운 시장 발굴에 적극 나설 전망이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