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필립스 LCD
두루마리처럼 말 수 있는 디스플레이 시대가 열렸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LG필립스 LCD는 일본 요코하마에서 19일 부터 21일까지 열린 평판 디스플레이 전시회인 'FPD(평판 디스플레이) 인터내셔널 2005'에서 10.1인치 전자책(e-book) 디스플레이를 최초로 공개했다고 밝혔다.
LG필립스 LCD가 미국 E-ink사와 공동 개발한 이 제품은 일본 샤프에서 개발한 4인치, 삼성전자에서 선보인 5인치 제품과 일본 아오모리사에서 개발한 6인치 플렉시블 디스플레이에 이어 선보인 가장 큰 사이즈의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제품이다. 이번에 선보인 제품은 흑백으로 LG필립스 LCD는 내년경에는 컬러 제품도 추가로 개발할 계획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제품은 전원이 꺼져도 화면이 보존되며 화면이 바뀔때만 전력이 소모되어 전력 소비량이 무척 낮다. 또한 휘는 특성 때문에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은 LG필립스LCD의 자체 기술력으로 해결했다고 설명했다.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플렉시블 디스플레이는 빠르면 3~4년 내에 두루마리처럼 말아서 휴대할 수 있는 형태로 상용화될 전망"이라며 "접어서 가방에 넣고 다닐 수 있는 형태의 제품도 2010년경이면 상품화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디스플레이에 종이의 휴대성이 추가된 플렉시블 디스플레이가 상용화되면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필요한 정보를 바로 찾아 볼 수 있는 시대가 열릴 것" 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삼성전자는 올해 1월 투과형 5인치 플라스틱 TFT-LCD 기술을 구현하는데 성공했다. 삼성전자는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기술을 우선 휴대폰이나 노트북PC 등 모바일 제품에 적용하고, 향후 입는 디스플레이나 액세서리로 활용가능한 패션 디스플레이 제품도 개발할 계획이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