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의 게임포털 'PlayNC'(www.plaync.co.kr)가 26일부터 서비스를 시작, 게이머들에게 첫 선을 보였다.
PlayNC는 지난 스매쉬스타, 젊은한판, 퍼즐팡의 공개 시범 서비스와 엑스틸의 비공개 시범 서비스를 시작, 본격적으로 캐주얼 게임 시장에 진출한다.
또한 스노우보드게임 SP JAM의 클로즈 베타 테스터의 모집도 시작했다. PlayNC 관계자는 "공개 시범 서비스인만큼 서비스 안정화에 최선을 다할 것"이며 "비공개 시범 서비스 때보다 한층 완성된 모습으로 게임의 새로운 장을 열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