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이 입수한 KTF 내부 문건에 따르면 '2003년 4월 마케팅 정책 방향' 중 미개통 즉 불법 가개통 단말기 가운데 가짜 주민번호를 이용해 불법으로 휴대폰을 개설했다가 취소한 단말기가 지난 2002년 4/4분기에 12만 9천여 대로 나와 있다.

이 과정에 KTF가 대리점들로부터 환수한 금액은 33억4천여 만원이나 된다.
지난 2002년 10월 KTF 영업정책에 대해 검토한 문건에서는 휴대전화 정지자가 급격히 증가된 원인으로 16만대로 추정되는 선개통 즉 불법 가개통 작업을 들고 있다.
이 때문에 가입자 버블, 즉 거품이 상당히 포함돼 있어 실질 매출 증대에는 기여가 적을 것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전 KTF 대리점 한 대표자는 '특히 월말에 본사의 어떤 영업실적 목표 때문에 월말에 특히 가개통 지시를 많이 받았다.'는 사실이 밝혔다.
지난 2001년 KTF 본사에서 수도권 영업본부로 보낸 이-메일 문건은 불법 가개통 휴대전화에 대해 실제로 사용하는 것처럼 통화 발생을 시키고 일시정지 상태가 아니라 정상 통화상태일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밖에 지난해 7월 대리점으로 보낸 이-메일 문건과 KTF 내부 회의 자료에서는 통신위 조사에 대비해 불법 가개통의 은폐를 지시하고 세무조사에 앞서 세무교육도 논의됐던것이 드러났다.
휴대전화 불법 개통 과정에 세금계산서가 과연 투명하게 발부됐는지 또 회계상 문제는 없었는지 의문이다.

휴대전화 불법 개통에 대해 KTF는 가개통은 대리점이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독자적으로 한 것으로 본사와는 무관하다며 KTF는 가개통을 절대로 해서는 안된다는 원칙 아래 강력히 관리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KTF는 또 지난 2001년과 2002년, 아르바이트생을 채용해 무선인터넷 부가 서비스인 매직엔을 고객 동의도 받지 않고 무단가입시킨 것으로 드러났으며, 지난 2001년의 경우 무선 인터넷 서비스가 가능한 단말기는 70여만 대였지만 서비스 가입자는 140여 만 명이나 됐다.

휴대전화 불법 개통과 부가 서비스 무단가입 사건은 현재 검찰이 수사를 적극 검토하고 있으며, 지난 2000년 3월부터 KTF의 경영을 책임진 이 모 사장, 또 2003년부터 지난 8월까지 사장이었던 남중수 현 KT 사장 등에 대해 검찰 조사가 이뤄질지 주목이 된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