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텔레콤과 6개 지상파 DMB 사업자(KBS, MBC, SBS, YTN DMB, 한국DMB, U1미디어)는 지상파 DMB 결합단말기 유통 및 사업모델과 관련하여 최종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로써 지난 12월 1일 지상파 DMB 본방송이 실시된 이후 휴대폰 결합단말기 출시 불투명으로 인한 지상파 DMB 서비스의 불확실성을 해소하고 고객들에게도 휴대폰을 통한 지상파 DMB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

이처럼 LG텔레콤이 지상파 DMB 결합단말기를 유통하기로 전격 결정한 것은 DMB 서비스로 인해 음성과 데이터매출이 감소할 것이 우려되지만 무료로 공중파방송을 보고자 하는 고객의 요구사항에 부합하고 정통부의 IT839정책에도 적극적으로 호응하여 지상파 DMB가 새로운 성장동력 산업이 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이다.

한편 지상파 DMB 6개 사업자는 지하철 등에서의 방송품질 및 커버리지 확보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양질의 보편적 방송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최선을 다하고 이번 LG텔레콤과의 계약을 계기로 시청자의 욕구를 만족시킴과 동시에 다른 이동통신사의 유통참여를 유도하여 지상파 DMB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