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정보보안 기업 안철수연구소(대표 김철수 www.ahnlab.com)는 한국정보문화진흥원(원장 손연기)의 '사랑의 PC보내기'에 참여해 최근 본체와 모니터 등 약 30대를 기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11월에 50여대와 12월 초의 30여 대를 지원한 데 이어 세 번째로 100여 대의 PC는 정보문화진흥원을 통해 저소득층에 지원된다.

안철수연구소가 이와 같은 기증을 시작한 것은 지난 8월 말 정보문화진흥원과 정보격차 해소 공동노력에 관한 MOU를 맺은 이후. 이날 김철수 사장과 손연기 원장이 '사랑의 PC 보내기'에도 협력할 것을 협의했다. 이후 11월 50여 대 첫 기증을 시작으로 3회째 이어지고 있다.

안철수연구소 커뮤니케이션팀 박근우 팀장은 "자칫 버려질 수도 있는 PC들이 다시 수리돼 뜻 깊은 일에 사용될 수 있다니 보람이 있다. 조금만 더 마음을 쓰면 더 많이 나누고 살 수 있다는 의미를 깨달을 수 있는 활동이다"라고 평가하며 "앞으로도 사내에서 발생하는 중고 PC들을 잘 관리해 주기적으로 기증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안철수연구소는 사랑의 PC 기증 외에도 해외 봉사 사업, 정보화 교육 웹사이트인 배움닷컴의 바이러스/백신 분야 상담 지원 등 정보문화진흥원과 협력하며 정보격차 해소를 위해 앞장서고 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