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사와 대표 자택 등 6곳에 검사1명 수사관 등 35명 투입

[투데이코리아=서소영 기자] 검찰이 치과의사들을 상대로 수십억원의 리베이트를 벌인 혐의를 받고 있는 오스템임플란트를 압수수색 중이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 이시원)는 12일 오전 7시부터 서울 금천구에 있는 오스템임플란트 본사로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회계장부 및 PC 하드 등을 확보 중이다.

검찰은 서울 금천구 가산동 오스템임플란트 본사 사무실과 대표 자택 등 6곳에 주임검사 1명과 수사관 등 35명을 투입,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관련 문서 등을 확보하고 있다.

검찰은 해당 업체가 치과의사들에게 임플란트 등 자사 제품을 써 주는 대가로 금품을 준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검찰은 리베이트 금액에 대해 최소 수십억원대에 이르고 향후 수사 상황에 따라 금액이 더 늘어날 수도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국내 치과기재업계 1위 회사인 오스템임플란트는 21개 해외 생산과 판매 법인을 보유하고 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