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터 하드디스크, 관련 문서 등 확보

검찰.jpg
▲사진=지난 12일 치과의사들에게 수십억원대의 리베이트를 제공한 본사와 업체 대표 등 6곳을 압수수색했다. [출처=방송화면 캡처]

[투데이코리아=서소영 기자] 검찰이 치과의사들에게 수십억원대의 리베이트를 제공한 혐의로 오스템임플란트 본사와 업체 대표 등 6곳을 압수수색했다.

지난 12일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는 오전 7시부터 검사1명과 수사관 등 35명을 투입해 오스템임플란트 본사와 대표 자택 등 6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관련 문서 등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또 업체 대표가 회삿돈 수십억원을 횡령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이에 대해서도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국내 치과기재업계 1위 회사인 오스템임플란트는 현재 21개의 해외 생산과 판매 법인을 보유하고 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