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컬푸드' 선순환체계 구축 수범 사례집.(농림축산식품부 제공)

[투데이코리아=최한결 기자] 농림축산식품부는 전국 지방자치단체 등 로컬푸드를 통한 지역단위 먹거리 소비체계를 돕는 매뉴얼 책자 3종을 발간했다고 12일 밝혔다.

‘지역단위 먹거리 선순환체계’란 지역에서 생산된 농산물을 지역 내에서 우선 소비하고 안전하며 신선한 먹거리를 제공하고 농가의 소득 증대 등을 위해 정부에서 나서서 추진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작년 7월부터 이른바 푸드 플랜을 돕기 위해 지난해 7월부터 ‘먹거리 선순환체계 구축 추진단’을 구성해 공공급식 등을 중심으로 로컬푸드 소비체계 구축 확산을 위한 정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이번에 발간된 3가지 책자는 ‘지역사회의 관심과 의지를 높이기 위한 수범사례집’과 ‘먹거리 선수환체계를 구축하는데 필요한 지원정책 매뉴얼’, ‘실제 현장에서의 실행력을 제고하기 위한 사업장별 운영매뉴얼’로 구성됐다.

수범사례집은 먹거리 선순환체계를 구축하고 있는 4개지역인 전북완주군과 세종시, 도시형 대전 유성구와 광역형 충남도를 로컬 푸드 소비체계 정착 우수 사례로 꼽았다.

지원정책 책자는 국가와 지자체에서 시행 중이면서 필요한 각종 재정사업에 대한 정보를 체계적으로 정리했다. 총 234개 지원정책을 분야별로 정리해 누구나 쉽게 찾고 이해할 수 있도록 설명했다.

사업장별 운영 책자는 로컬푸드 공급급식지원센터 등 세부운영지침등을 담아 농가조직화나 홍보·마케팅 등 행정 절차까지 실제 사업장을 운영하는데 필요 사항을 상세하게 담았다.

농식품부는 해당 책자들에 대해 희망 지자체나 관련 기관 민간 단체 등에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히며 2019년 먹거리 선순환체계 구축 관련 교육 과정 교재로 활용할 방침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지난해는 정부 주도, 공공분야 중심으로 로컬푸드 체계를 구축해왔다면 앞으론 지자체와 시민 사회 중심으로 이를 확산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이 과정에서 책자가 잘 활용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