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5년 농진청은 아프리카 농업인들과 교류를 가졌다.



[투데이코리아=권규홍 기자]농촌진흥청은 '2019 해외농업기술개발(Korea Program on International Agriculture:KOPIA) 사업 연찬회'를 12일 1층 국제회의장에서 연다.

농진청은 이 자리에서 KOPIA의 성과와 발전 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누며 우리 농업의 해외진출을 모색한다.


이날 행사에는 20개 나라의 KOPIA 센터 소장이 참석하며, 지난해 사업 성과 발표와 함께 우수 센터 시상도 진행한다.

최우수센터로 선정된 KOPIA 케냐 센터는 양계와 우량 씨감자 생산 기술을 보급하기 위한 시범마을 조성 사업으로 농가 소득이 각각 9.2배, 2.5배 증가하는 등의 성과를 거뒀다.


아울러, 결식 학생의 영양 개선과 미래 영농 후계자 육성을 위한 '스쿨팜(실습용 학교농장)' 조성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많은 농장에 귀감이 되고 있다.


우수 센터에는 TMR(완전배합사료) 12종 개발로 비육우의 증체와 소득 증대 등의 성과를 낸 우즈베키스탄 센터, 마늘 우량 품종과 재배 기술을 보급해 생산성 향상과 소득 증대를 이룬 에티오피아 센터, 국산 이앙기를 이용해 최초로 벼를 이앙(생산량 증가 39%)해 성과를 낸 니카라과 센터가 선정되었다.


KOPIA 사업은 개발도상국 소규모 농가의 소득 향상을 위해 우리나라의 뛰어난 농업 기술을 전수하거나 현지 사정에 맞는 기술을 개발, 보급하고 있으며 현재 20개 나라에서 추진하고 있다.


김경규 농촌진흥청장은 "우리나라의 농업 기술이 KOPIA 사업을 통해 개발도상국의 농업 발전에 기여함으로서 두 나라의 협력 관계 유지에 우호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다른 부처의 농업 분야 무상 원조사업에도 KOPIA 센터가 적극적으로 협력하는 적극성이 필요한 때다"라고 강조했다.


키워드

#농진청 #해외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