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농진청이 미세먼지 저감 워크숍을 가졌다



[투데이코리아=권규홍 기자]갈수록 심해지는 미세먼지 대응방안에 관해 정부와 지자체가 머리를 맞대고 있는 가운데 농업분야에서도 미세먼지 저감 연구가 시작되었다.

농촌진흥청은 14일 농식품자원부에서 농업 분야의 미세먼지 저감 연구 현황을 공유하고, 연구 성과를 높이기 위한 워크숍을 열었다.

이날 워크숍에는 농촌진흥청과 지방 농촌진흥기관, 대학 등에서 100여 명이 참석해 10개 연구과제 내용과 성과를 발표했다.


이날 발표된 분야는 발생 실태 조사 분야에서 농업·농촌 미세먼지 발생원, 발생량, 발생기작 구명 등 5과제가 발표 되었고, 영향 평가 분야에서는 미세먼지에 의한 농축산물 생산성, 농작업자·농산물 안전성 평가 등 3과제가 발표 되었다.


저감 기술 개발 분야에선 농축산물 생산과 가축분뇨 퇴비화 과정의 저감 기술 개발 등 2과제가 발표되었고 미세먼지 연구와 추진 방향을 공유하는 종합토론이 진행되었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기후변화생태과 장은숙 과장은 “국민 모두의 관심이 집중된 주제인 만큼 농업 분야도 미세먼지 저감에 동참해 다양한 아이디어를 만드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