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천공항에서 검역하는 모습.(자료사진)

[투데이코리아=최한결 기자] 정부가 최근 중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일어나고 인접국에서 확산되는 등 위기감에 국경검역 인력 7명을 긴급 보강하기로 했다.

행정안전부와 농림축산식품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해외 가축질병 유입 차단 및 농식품 분야 의 지원인력을 보강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일부 개정령안을 19일 국무회의에서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농식품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국내에 확산되지 않기 위해 국경검역 강화 인력 7명을 긴급 보강했다.

현재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백신도 없는 악성 가축전염병으로 발생 국가는 국제교역이 중단되고 감영축 폐사, 가축 매몰 등 심삭한 경제적 피해가 발생한다.

현재 중국 주변국을 포함 전세계 44국가에서 발생했고 지난해 8월 아시아 최초로 중국에서 발생해 확인된 것만 100건이 넘었다.

최근 중국과 인접해있는 몽골에도 아프리카돼지열병이 6건이나 발생해 국내도 더 이상 안전지대가 아닌 상황이다.

농식품부는 가용 인원을 최대한 활용해 검역 탐지를 실시했지만 중국 노선에 대해 추가적 검역탐지율 상향에 어려움을 겪었고 지난해 인천공항과 제주공항에 중국산 불법 휴대축산물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전자를 검출한 바 있다.

보강된 인력은 규모가 큰 국제공항인 인천·김해·제주에 우선 배치돼 휴대축산물과 국제우편물의 검색을 추진하고 연구 인력은 농림축산검역본부 해외전염병과에 배치돼 아프리카돼지열병 관련 국경 정밀검사, 대응 기술 개발, 국내 발생 감시 등을 전담할 예정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조직개편으로 검역분야는 중국 등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국 노선에 대한 모니터링 검사를 한층 강화해 국내 축산업을 보호할 것”이라고 밝혔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