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등어와 가다랑어 등이 많이 잡히기 시작하면서 ㅈ정부 지정통계 이래 어업 생산량과 생산액이 역대최대를 기록했다고 22일 통계청이 밝혔다.(자료사진)

[투데이코리아=최한결 기자] 고등어와 가다랑어가 다시 많이 잡히기 시작하면서 연·근해와 해외 수역에서의 원양 어업 생산량 호조로 어업 생산량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정부 지정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1970년 이후 최대치다.

22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어업생산동향조사 결과(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어업생산량은 379만1000톤으로 전년(372만5000톤) 대비 6만6000톤(1.8%) 증가했다.

해외 수역을 조업 구역으로 하는 원양 어업 생산량이 49만3000톤으로 1년 전 44만6000톤보다 10.6% 증가했다.

태평양 해역 어장이 인근 수역으로 확대돼 가다랑어, 꽁치, 눈다랑어, 황다랑어 등의 조업이 좋았기 때문이다.

특히 고등어류는 어획량은 지난해 21만6000톤으로 전년 대비 87.3% 급증했다. 지난 1996년 41만5003톤을 기록한 이후 22년 만에 가장 많았다. 또한 지난해 가다랑어 어획량은 26만7000t으로 원양 어업 품종 중 가장 많았다.

연·근해(일반해면) 어업 생산량도 전년(92만7000t) 대비 9.2% 증가한 101만3000톤을 기록했다. 대형선망 어업의 휴어기 확대로 고등어류, 전갱이류의 자원량이 늘어 조업이 확대됐기 때문이다.

원양어업은 태평양 인근 수역의 어장 확대로 지난해 49만3000톤의 생산량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10.6% 늘어났다. 가다랑어 어획량은 26만7000톤으로 원양 어업 품종 중 가장 많았다.

천해양식어업 생산량은 225만1000톤으로 2.8% 감소했다. 안정성 문제로 넙치류 소비가 줄고 식용 미역의 과다 생산으로 가격이 폭락해 생산량이 감소했다.

지난해 어업생산금액은 8조6420억원으로 집계됐다. 2017년(8조5669억원)보다 0.9%(751억원) 증가해 생산액이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키워드

#고등어 #어업 #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