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농진청은 새로운 배 품종 4종을 선정했다 (사진=농진청)


[투데이코리아=권규홍 기자]농촌진흥청은 봄철 묘목 심는 시기를 앞두고 유통업체와 소비자의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배 새 품종 4종을 추천했다.

22일 농진청 관계자는 “전통 과수인 배는 명절 선물용과 일상 소비용으로 나눌 수 있으며, 소비자들은 일상 소비용으로 크기가 작거나 가격 대비 만족도가 높은 상품을 원하기에 먹기 편하고 당도가 높은 품종을 선호한다”고 밝혔다.


농진청이 이번에 일상 소비용 배로 추천하는 품종은 ‘조이스킨’, ‘기후일호’, ‘설원’, ‘그린시스’ 4종 이다.


우선 ‘조이스킨’은 무게 320g으로 한 손에 잡고 껍질째 베어 먹을 수 있는 품종으로 껍질 두께가 일반 배의 1/3 정도로 얇고, 석세포가 작고 느슨하게 분포돼 껍질째 먹어도 이물감이 없다. 또한 쓴맛이 없고 당도도 15.2브릭스로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기후일호’는 저온요구도가 낮아 겨울철 기온이 높아도 재배에 대한 걱정이 없으며 무엇보다 맛이 좋은 것으로 알려졌다. ‘기후일호’는 무게 320g, 당도 15브릭스로 한 번 먹으면 반드시 다시 찾는 진한 단맛을 자랑한다.


‘설원’은 깎아두어도 과육의 색이 변하지 않는데 과육도 비교적 단단한 편이어서 조각과실용으로 선발되었으며 신선편이 제조에 알맞은것으로 알려졌다. 무게는 520g으로 중간 크기 과실에 속한다.


‘그린시스’는 기존 갈색 배와 차별화 한 초록색 배로 담백하고 깔끔한 단맛을 자랑하며, 검은별무늬병에 강해 약제 방제 횟수를 줄일 수 있다. 무게는 460g으로 중간 크기를 자랑한다.


농진청이 이번에 소개한 네 품종은 유통시장에서도 소비자의 요구를 적절히 잘 맞췄다는 평을 받고 있으며, 종묘업체에 기술이전 되어 앞으로 저변이 확대될 전망이다.


다만, 농진청은 묘목들이 여유 있게 생산되고 있는 상황이 아니어서 구매에는 예약이 필요하며, 관련 내용은 농촌진흥청 배 연구소로 문의를 하는 것이 좋다고 전했다.


또한 갈수록 봄이 빨리 시작되는 경향을 보이고 있으므로 묘목 심는 시기를 앞당겨 이식 장해를 줄이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배연구소 강삼석 소장은 “단일 품종에 집중된 배 생산 체계를 다양화함으로써 소비자가 먼저 찾는 배로 거듭날 수 있도록 일상 소비용 배 품종 보급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 라며 소비자들의 많은 선택을 당부했다.

키워드

#농진청 #배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