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혁신 및 산업 고도화 지원을 위한 R&D 사업 추진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로고

[투데이코리아=유효준 기자] 과기정통부는 8개 부처 합동으로 3차원(이하 ‘3D’) 프린팅 시장 수요 창출, 기술경쟁력 및 제도적 기반 강화를 위한 ‘2019년 3D 프린팅 산업 진흥 시행계획’을 마련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시행계획은 ‘3D 프린팅 산업 진흥 기본계획(’2017년~‘2019년)’의 3차 년도 지원방안으로 지난 해에 비해 16.8% 증가한 총 593억 원이 투입된다.


산업 파급력이 크고 시장 확대가 예상되는 공공 및 산업 분야를 대상으로 융합형 사업 수요 발굴 및 선도 사업을 추진한다는 것이 과기정통부의 설명이다.


과기정통부는 철도 분야의 단종․조달 애로 부품과 수요가 큰 9개 산업 분야의 부품을 제작해 현장에 시범적용하고, 의료 분야를 시장 창출 선도 분야로 의료기기 제작과 임상실증을 지원한다.


또 정밀모형(피규어), 완구, 생활용품 등을 제작하는 소상공인이 3D 프린팅 기술을 접목해 제작비용과 기간을 절감하고, 신제품을 개발할 수 있도록 9개 지역 지원 기관을 통해 지원한다.


과기정통부는 차세대 핵심 분야 및 주력 산업 분야의 제조혁신을 위한 기술 개발과 표준화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또한 조선, 자동차 등의 산업 고도화에 필요한 장비와 소재 기술을 개발하고 장비(HW)에 특화된 소프트웨어(SW)를 같이 개발한다는 것이 과기정통부의 설명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3D 프린팅 제품 제작 및 연구개발을 위한 기반시설(인프라)을 확대하고 전문기업 육성 및 인력양성을 지원한다”며 “인공지능․빅데이터 등 4차 산업 핵심기술에 3D프린팅을 융합해 제품 제작 및 사업화를 지원하는 3D 프린팅 이노베이션 센터를 구축한다”고 밝혔다.
이어 “3D 프린팅 기술로 신제품을 개발하려는 중소 기업에게 이용권(바우처)을 발급해 출력 전문기업이 제공하는 제작 서비스 이용을 지원한다”고 말했다.
과기정통부 용홍택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3D 프린팅은 제조 혁신과 신시장을 창출할 핵심 분야로 작년에 비해 16.3% 증가하는 등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면서 “빠르게 성장하는 시장 환경에 대응해 부처 간 협력을 통해 국내 기술 역량 및 산업 기반을 강화하고 다양한 산업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