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기도청

[투데이코리아=김민기 기자] 경기도농업기술원은 빅데이터 연구원 및 스마트팜 농업전문가의 능력배양을 위한 전문가초청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지난 21~22일과 27일 농업기술교육센터에서 농촌진흥청과 전남대학교의 전문가들을 초청, 스마트팜 작물생육 빅데이터를 적극적으로 분석 활용할 수 있는 능력을 향상시키고자 마련됐다.

세미나의 주요내용은 △농업통계의 이해 △농업빅데이터 관리시스템 이용자교육 △농업통계프로그램 이용방법 △데이터분석 방법 등이며, 주제발표 및 실습 등으로 진행됐다.

도 농기원은 앞서 2018년부터 스마트팜 빅데이터를 수집, 농가별 스마트팜 최적 환경 관리와 모델개발에 활용할 예정으로, 2019년 하반기에는 도농기원 빅데이터 연구원이 농가별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데이터 기반의 개별 현장컨설팅을 추진할 계획이다.

김석철 경기도농업기술원장은 “미래농업은 빅데이터 기반의 복합환경 조절로 수확시기와 수확량을 예측하고, 근로 환경을 개선하여 농촌 고령화 시대를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키워드

#스마트팜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