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농림축산식품부.(홈페이지 캡처)

[투데이코리아=최한결 기자] 농림축산식품부가 올해 콩 수매 계획물량을 6만톤 추가 수매하기로 해 논 타작물 재배 농가에 벼대신 타작물 재배 권장했다.

농식품부는 6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올해 국산 콩·팥·녹두 등 두류 수매계획을 발표했다. 콩 재배 권장을 목표로 이번 타작물 재배지원사업을 통해 생산된 콩은 전량 정부에서 구매해 농가의 판로를 안정적으로 보장할 계획이다.

이번해 콩 수매 계획물량은 지난해보다 5000톤 증가한 6만톤이다. 팥과 녹두는 지난해 200톤와 100톤보다 2배 늘어난 각각 400톤과 200톤으로 확대한다.

또한 콩 특등 규격을 신설해 국산콩 품질 제고를 유도하고 국산콩에 대한 가공업체 등 수요처의 만족도를 높일 계획이다.

특등 수매가격은 지난해 최상급 등급(4200원/㎏) 대비 7.1% 인상(300원/㎏)한 4500원/㎏으로 결정했다. 추후 기존 수매등급 규격도 품질 균일성 등 수요업체의 선호도를 높일 수 있는 방향으로 개정할 예정이다.

향후 3년간 콩 수매계획 물량을 사전에 알리고 장기적인 논 타작물 전환 및 농가의 안정적인 콩 생산도 지원한다. 내년까지는 6만 톤을 유지하고 2021년부터 2022년까지는 6만5000톤으로 확대 매입한다. 사전 고시물량은 매년 수급상황 등이 달라질 수 있어 수정과 보완을 제시할 계획이다.

국산 두류 재배 확대를 지원하기 위해 종자공급과 기술지원도 강화한다. 국립종자원은 이달 15일까지 시군농업기술센터(농업인상담소), 읍면동 주민센터를 통해 농업인들로부터 신청을 받아 콩 정부 보급종 1543톤과 팥 5톤을 공급한다.

농촌진흥청도 중앙 및 지역단위 전문가로 구성된 현장기술 지원단을 연중 운영한다. 작부체계 등 논·콩 재배 매뉴얼을 보급하고 논을 이용한 콩 생산 전 과정의 기계화 기술 교육도 실시한다.

국산 콩·팥·녹두 정부수매를 희망하는 농가는 오는 11일부터 6월28일까지 지역농협을 통해 수매약정을 체결할 수 있다. 실제 수매는 올해 11월부터 내년 1월까지 약정 농가를 대상으로 이뤄진다.

수입관리 개선도 이뤄진다. 자유무역협정(FTA) 물량 증가 등을 감안해 적정 수준 운용할 예정이며 일부 업체에서 수입콩 부정유통 사례가 발생한 만큼 관리로 강화된다.

국영무역 물량의 경우 시장기능에 따른 수입과 유통을 촉진하기 위해 정부지정가격으로 직배하는 공급체계를 올해 하반기부터 공매방식으로 단계적 전환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농업인은 종자 확보 등 영농계획 수립을 철저히 해 달라"며 "지방자치단체 등 유관기관도 논에서의 타작물 재배확대 등이 원활히 추진되도록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