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박람회 트렌드는 건강지향 제품…K-FOOD 가능성 있어

▲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5~8일 일본에서 열린 '2019 도쿄식품박람회'(Foodex Japan 2019)에 참가해 한국 농식품을 홍보하고 있다.(사진=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제공)

[투데이코리아=최한결 기자] 우리나라 신선농산물로 만든 건강기능성 식품이 해외 바이어들에게 눈도장을 받았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지난 5~8일 일본에서 열린 ‘2019 도쿄식품박람회’(Foodex Japan 2019)’와 7~9일 세계최대 규모 자연식품박람회인 미국 ‘애너하임 내추럴프로덕트 엑스포’(NPEW)에 참여했다고 12일 밝혔다.

올해로 29회째를 맞은 ‘도쿄식품박람회’에는 80여개 수출업체가 토마토, 대추칩, 쌀떡, 들기름 등을 선보이며, 총 1,038건, 1억 8100만 달러의 수출상담 성과를 거뒀다.

특히 ‘건강지향 원물간식’ 소비트렌드에 부합하는 대추스낵을 비롯하여 잘라도 과즙이 흐르지 않고 저장성도 뛰어난 신선토마토, 쌀과 천연색소를 혼합해 다양한 모양을 만들 수 있는 식용떡이 현지바이어들에게 인기를 끌었다.

미국에도 건강기능성 식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 유기농, 글루텐프리 등 다양한 관련제품이 전시됐다.

특히 무가당(Sugar Free) 제품이 인기를 끌었다. 미국산에 비해 당도가 높은 한국배, 아침대용식으로 좋은 양배추즙, 배즙 등이 호응을 얻었다.

애너하임박람회에서는 총 231건 3200만 달러의 상담실적을 올렸다. 다국적기업 코스트코와는 150만 달러의 유자차 계약을 현장에서 체결하기도 했다.

신현곤 aT 식품수출이사는 “최근 세계 유수의 식품박람회 트렌드는 단연 건강지향 제품”이라면서 “토마토, 배, 딸기, 유자 등을 비롯한 다양한 건강기능성 식품을 적극 발굴하여 한류를 활용한 해외마케팅을 통해 K-Food의 인기를 전 세계적으로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