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5월 중으로 서울에 유엔식량농업기구(FAO) 한국 사무소 설치

▲ 농림축산식품부 이개호 장관과 UN식량농업기구(FAO) 호세 그라치아노 다 실바 사무총장이 지난 18일 이탈리아 로마 FAO 본부에서 한국 사무소 설립 협정 체결식을 가졌다.

[투데이코리아=최한결 기자] 한국에 UN식량농업기구(FAO) 한국 협력연락사무소가 올해 5월 중으로 설치될 예정이다. 연락 사무소가 개소되면 세계 식량안보 기여에 한국도 큰 영향을 줄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된다.

19일 농림축산식품부는 한국 사무소 설치를 위해 지난 18일 이탈리아 로마 FAO 본부에서 이개호 농식품부 장관이 사무총장과 면담을 가진 뒤 한국 사무소 설립 협정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해당 협정 체결을 토대로 3월 사무소장과 직원 선발 등의 준비를 거쳐 5월 개소식을 갖고 올해 안으로 업무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국 사무소가 개소되면 세계 식량안보 기여를 목적으로 FAO간 연락 및 교류, 식량안보 및 빈곤 퇴치를 위한 공동협력 사업, 개도국 기술전수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FAO는 기아, 식량불안, 영양불량 퇴치와 토지·물 등 자연자원의 지속가능한 관리를 목적으로 설립돼 활동하고 있다. 농림·수산·식품 분야의 가장 권위있는 기구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FAO 한국 사무소에서 세계 식량안보에 기여하는 전문성과 리더십이 발휘될 수 있도록 만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키워드

#UN #FAO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