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기술정책 발굴, 개도국 기후기술 지원사업 등에 힘 모아

▲ 녹색기술센터 오인환 소장(좌)과 강병문 이사(우)가 협약식을 가졌다

[투데이코리아=김연 기자] 한국농어촌공사와 녹색기술센터는 농어촌 지역의 가뭄, 폭우 등 기후변화에 효과적인 대응 정책 발굴과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19일 양 기관은 녹색기술센터 대회의실에서 맺은 협약식을 시작으로 기부변화에 대응하기로 했다.

우선 농어촌지역의 수자원 보호와 농업기반시설을 관리하고 있는 공사와, 기후변화 대응 기술 정책연구와 지원을 전담하는 녹색기술센터 간 협업체계가 구축됨에 따라 보다 효과적인 대응이 기대된다.

양 기관은 기후변화로 인해 잦아진 자연재해에 보다 효율적으로 대응하고 관련 기술의 고도화를 통해 국제적인 기술경쟁력도 강화한다는 계획을 구상했다.

또한 공동으로 기후 친화적 농어촌 건설 방안 모색, 국내외 기후변화 대응 기술 지원 사업에 대해 정보 공유 정책사업 발굴, 국내외 기후변화 대응 기술 교육 프로그램 개발 및 공동운영, 전문기술 발전을 위한 세미나, 심포지엄, 기관 자원의 교류와 정보 확산 등을 실시하기로 했다.

공사는 2017년 기후변화 전담부서를 신설하고 농어촌의 기후변화 실태조사 및 대응방안을 모색하고 있으며 지난해 UN 산하 개도국 기후변화 대응 기술 협력 담당 기구인 ‘기후기술센터-네트워크(CTCN)’ 에 가입하고, 공사의 농어촌 기후변화 기술을 개도국과 공유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강병문 기반조성이사는 “110년 간 농어촌의 안전을 지켜온 공사와 기후변화 대응 기술 전문연구기관인 녹색기술센터의 기술과 경험을 토대로, 농업인의 안정영농을 지원하고 국민의 인명 및 재산을 보호하는데 노력하겠다” 라고 전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