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사회적 농업 추진 전략 마련…예비 사회적 농장 제도 도입

▲ 사회적 농업 (사진=농식품부 제공)

[투데이코리아=최한결 기자] 정부부처가 일반 농업법인뿐만 아니라 사회적 농장을 확대하기 위해 청년 인턴과 전문인력이 지원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4일 이같은 내용이 담긴 사회적 농업 추진 전략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사회적 농업은 농업을 통해 장애인·고령자 등 지역민들에게 돌봄·교육·일자리 등을 제공하는 제반 활동을 뜻한다. 농식품부는 지난해부터 사회적 농장을 선정해 프로그램 운영과 네트워크 구축을 지원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지난해부터 사회적 농장을 선정해 활동에 필요한 프로그램 운영 및 네트워크 구축비를 지원하고 있으며 올해는 18개 농장을 지원하기로 했다.

특히 올해 지원 대상 사회적 농장을 확대하는 한편 체계적으로 육성하기 위해 예비 사회적 농장과 거점농장을 도입하기로 했다.

사회적 농업을 알리는 다양한 홍보·교육 활동과 더불어 크라우드 펀딩과 사회적 경제 박람회 참가도 지원하기로 했다. 장기적으로는 선진국 사례처럼 복지와 교육, 고용 등 제도와의 연계를 추진하기로 했다.

농식품부는 온라인 기반 플랫폼을 올해 말까지 구축하고 크라우드 펀딩과 박람회 참가 등을 지원해 사회적 농업의 상품과 가치를 홍보하기로 했다.

장기적으로는 네덜란드‧벨기에 등 사회적 농업 선진 사례와 같이 복지‧교육‧고용 등의 제도와 연계할 계획이다.

이연숙 농식품부 농촌복지여성과장은 “우리 농업과 농촌의 가치를 확산하고 농촌 주민들의 공동체활동을 활성화하기 위해 사회적 농장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