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 건전성 확보 위해 4월달부터 실시…하천수 39지점, 지하수 20지점 조사

▲ 경상남도농업기술원이 농촌진흥청과 협업해 4월부터 경남지역 농업용수 수질 분석에 들어갔다. (도농업기술원제공)

[투데이코리아=최한결 기자] 경상남도농업기술원이 농촌진흥청과 ‘2019년 농업환경 변동 평가 사업’의 일환으로 4월부터 경남 지역 농업용수에 대한 수질 분석을 위해 하천수 39지점, 지하수 20지점에 대해 본격적으로 조사를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경남농업기술원은 매해 영농 전 갈수기인 4월과, 비가 많이 오는 7월, 영농 후 갈수기 10월 총 3회에 걸쳐 경남 지역 농업용수에 대한 수질조사를 실시한다.

또한 그 결과를 OECD 등 국제기구 대응과 수질보전 정책수립 기초자료로 활용하도록 제공하고 있다.

지난해 도내 농업용수로 이용되는 하천수 수질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수질등급(1급수 : BOD 2 mg/L 이하, 2급수 : BOD 3 mg/L 이하)을 기준으로 1급수 비율은 4월 79%, 7월은 79%, 10월은 97%로, 도내 하천수는 1급수 이상의 청정 상태에 근접한 수질이었으며 2급수 이상은 95%로 농업용수 수질기준에 모두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농업용으로 이용되는 지하수 수질을 조사한 결과 수질기준에 모두 적합했고, 오염의 원인이 되는 질산성 질소(NO3-N)는 9.2 mg/L로 기준치인 20 mg/L보다 낮은 결과를 보였다.

경남농업기술원 환경농업연구과 허재영 박사는 “도내에서 생산되는 농산물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깨끗한 농업용수를 확보하여 고품질의 안전한 농산물을 생산하고, 쾌적한 농촌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다”고 설명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