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저감 식물 5종 선정

▲ 농진청이 미세먼지 저감식물 5종을 선정했다.

[투데이코리아=김연 기자] 실내에서 키우는 식물이 미세먼지 저감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은 27일 지난 4년 동안 여러 종의 실내식물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식물이 실내 미세먼지를 줄이는 데 효과’가 있음을 과학적으로 증명했다. 이어 초미세먼지를 없애는데 효과적인 식물 5종도 발표했다.


농진청이 실시한 실험은 챔버에 미세먼지를 공기 중으로 날려 3시간 둔 후 가라앉은 큰 입자는 제외하고 초미세먼지(PM 2.5) 300㎍/㎥ 농도로 식물 있는 밀폐된 방과 없는 방에 각각 넣고 4시간 동안 조사했고 그 결과 초미세먼지가 실제 줄어든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또 초미세먼지를 확연히 줄이는데 효과적인 식물은 파키라(155.8㎍/㎥), 백량금(142.0), 멕시코소철(140.4), 박쥐란(133.6), 율마(111.5)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식물은 각각 잎 면적 1㎡ 크기의 식물이 4시간 동안 줄어든 초미세먼지 양 기준으로 선정했다.


농진청 관계자는 “초미세먼지 '나쁨'(55㎍/㎥)인 날 기준, 20㎡의 거실에 잎 면적 1㎡의 화분 3~5개를 두면 4시간 동안 초미세먼지를 20% 정도 줄일 수 있다”며 “생활공간에 공간 부피 대비 2%의 식물을 넣으면 12%~25%의 미세먼지가 줄어들기에 기준을 20%로 잡고 적합한 식물 수를 조사했고 앞으로 추가 연구를 통해 30%까지 줄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농진청은 식물의 공기 정화 효과를 높이기 위해 공기를 잎과 뿌리로 순환하는 식물-공기청정기인 '바이오월'을 개발한 바 있다.


바이오월은 화분에 심은 식물에 비해 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7배 정도 높다. 화분에 심은 식물의 시간당 평균 저감량은 33㎍/㎥인데 반해, 바이오월은 232㎍/㎥으로 미세먼지 저감에 탁월한 성과를 보여줬다.


정명일 농진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도시농업과장은 “미세먼지를 줄이는데 우수한 식물 선정과 효율을 높이는 시스템 개발뿐만 아니라 사무공간과 학교에 적용하는 그린오피스, 그린스쿨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