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팜 혁실벨리 통해 청년농업인 창업교육, 기술혁신 거점 육성 목표

▲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감도.(농림축산식품부 제공)

[투데이코리아=최한결 기자] ICT 기술을 접목해 농업·화훼·축산 등 무궁무진한 발전을 보여줄수 있는 스마트팜 혁신밸리 공모에 전라남도 고흥과 경상남도 밀양이 선정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8일 ‘스마트팜 혁신밸리’ 2차 조성 지역을 선정, 청년농업인 창업보육과 기술혁신의 거점으로 육성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4월 농식품부는 스마트팜 확산방안을 통해 2022년까지 전국 혁신밸리 4개소를 조성한다는 계획을 밝혔고 지난해 1차 공모에서 경상북도 상주와 전라북도 김제가 선정된 바 있다.

올해 2차 공모 결과 5개 시·도가 응모했고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의 평가를 통해 고흥과 밀양 2곳을 대상지로 확정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지자체 사업추진 여관과 추진 의지, 운영 계획 구체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며 “특히 계획 실현 가능성, 지역 가용자원을 활용한 차별 모델 등을 중점 평가했다”고 밝혔다.


▲ 전남 고흥과 경남 밀양의 스마트팜 혁신밸리 계획 요약도.(농식품부 제공)

혁신밸리는 스마트팜에 청년인력 양성과 기술혁신 등의 기능을 집약시켜 농업과 전후방 산업의 동반 성장을 도모하는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농산업 클러스터다.

혁신밸리에는 청년 교육과 취·창업을 지원하는 창업보육센터, 초기 투자부담없이 적정 임대료만 내고 스마트팜에 도전할 수 있는 임대형 스마트팜, 기업과 연구기관이 협업하는 실증단지가 핵심 시설로 조성된다.

기반조성에는 210억원, 교육을 담당하는 보육센터에는 122억원, 임대형 스마트팜에 164억원, 연구개발(R&D)을 책임지는 실증단지에는 192억원의 예산이 책정됐다.

이와 함께 산지유통시설, 농촌 주거여건 개선 등과 관련 농식품부 또는 지자체 자체 사업을 연계해 농산물 유통과 청년 안정 정착을 지원한다.

제 2차 혁신밸리에 선정된 두 지역은 혁신밸리 조성 취지에 대한 이해도를 바탕으로 계획 실현 가능성, 구체성과 타당성, 지역 자원 활용을 통한 차별성등이 다른 지역보다 상대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농식품부 농업정책과 박상호 과장은 “이번 공모 과정에서 지자체, 농업인, 지역주민 등의 관심과 열기를 확인했고, 스마트팜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졌다고 생각하며 이후 스마트팜 조기확산에 원동력을 계속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박 과장은 “현장 농업인들이 스마트팜을 체감할 수 있도록 컨설팅과 농가단위 보급을 지속 확대하고 축산·노지 등 농업 전문분야로 스마트 모델을 발굴, 확산하겠다”고 밝혔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