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성장동력 특별위원회 ‘혁신성장동력 실증·기획 사업’ 확정

▲ 5G 기반 군집드론 서비스. <자료=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투데이코리아=김민기 기자] 정부가 다부처간 협력을 통해 5G(5세대 이동통신) 기반 군집드론, 친환경 자율주행 트럭 등 신기술 발굴 및 실증에 착수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9일 11개 부처와 민간전문가들이 참여한 ‘제17회 혁신성장동력 특별위원회’(이하 성장동력특위)를 서면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혁신성장동력은 ‘과학기술기본법’에 따라 그간 지속돼온 미래 먹거리 육성정책이다. 현재는 △인공지능(AI) △자율주행차 △드론 △스마트시티 △가상·증강현실(VR·AR) △지능형 로봇 등 13대 분야가 선정·지원되고 있다.

올해 과기정통부는 다부처·지자체 협력지원을 통한 새로운 성장동력 발굴‧기획을 위해 2019년 신규사업으로 ‘혁신성장동력 실증·기획 사업’을 추진한다.

실증‧기획 대상주제는 △5G 기반 군집드론 서비스 △친환경 자율주행 트럭 △IoT(사물인터넷) 기반 근로노동자 안전 △초연결사회 사회재난관리 등 20개다. 사업공고는 오는 4월 말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실증·기획 사업을 혁신성장동력 분야별 대표 성과 창출을 가속화하고 연구 성과물의 공공혁신조달 연계를 통해 조기 시장진입을 뒷받침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조달청은 산·학·연 실증기획을 통해 사용 가능성이 입증된 제품에 대해 심사절차를 거쳐 우수조달품목으로 지정해 국내 공공판로 및 해외 조달시장 진출을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혁신성장동력 주요 동향 및 2018년도 이행현황 점검결과, 혁신성장동력 실증·기획 등 성장동력 관련 정책 2건이 논의됐다.

과기정통부는 점검결과를 다음해 연구개발(R&D) 예산심의에 활용하고 일부 분야에 대해 하반기 추가점검 및 특정평가를 실시하는 등 정책-예산심의-평가를 종합적으로 관리하는 체계를 구축해나갈 예정이다.

또 기존 13대 분야 외에 유망 신기술·신산업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신규분야를 선정하는 등 성장동력 분야조정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임대식 과기정통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과학기술혁신본부는 매년 혁신성장동력 분야 점검을 수행하고 점검결과는 예산심의 및 특정평가와 연계하는 등 R&D(연구개발) 정책, 예산 및 평가가 일원화된 체계를 통해 이행력을 강화해 나갈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어 임 본부장은 “점검 결과가 부처별 잘잘못을 따지는 수단이 아니라 각 분야 추진방향에 대한 컨설팅이 되도록 해서 혁신성장동력이민간부문에서 조속히 성과를 내고 사업화를 실현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