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의 예비 타당성 조사결과...사업 타당성 인정받아

▲ 전북 완주의 농가에서 농부들이 트랙터로 밭을 갈고 있다

[투데이코리아=김연 기자] 농촌진흥청은 갈수록 심해지는 지구온난화 문제에서 큰 타격이 예상되는 농업분야의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연구개발에 2020년부터 2027년까지 2009억 원을 투자한다.

농진청은 지난 28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2018년도 ‘제3차 국가연구개발사업 예비타당성조사’에서 제시한 ‘신 농업기후변화 대응체계 구축사업’이 타당성을 인정받음에 따라 국제사회가 요구하는 농업분야 기후대응을 구상할 수 있게 되었다.

농진청은 이 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한 이유에 대해 “농업 기후변화 이슈의 사회적, 경제적 중요성과 시급한 추진 필요성 인정받았다”고 설명했다.

농진청은 이 사업에 대해 “미래의 기후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농업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한으로 함과 동시에 취약성을 보완하여 장기적 관점에서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것”을 골자로 담았다.

이어 이를 통해 “기후변화 영향과 취약성을 보완하고 전국 단위의 정밀한 실측자료를 기반으로 단기예측력을 높이고 시장성과 지역특성을 고려하여 기후와 계절성을 고려해 알맞은 작목의 배치와 작부체계를 마련하고 작물재배기술, 가축 사양기술을 개발한다”고 전했다.

또한 농진청은 이상 기온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전국 농가에 휴대폰 문자알림을 비롯한 조기경보서비스를 156개 시군으로 확대키로 했다.

아울러 “농축산부문의 온실가스 계측과 관리 및 감축기술을 세우고 농업시설의 에너지 효율화 기술을 개발 보급하여 농축산부문의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기반을 마련한다”고 전했다.

홍성진 농촌진흥청 연구정책국 국장은 “2021년부터 발효되는 파리협정문에도 기후변화에 따른 식량생산의 취약성을 인식하고 부정적인 영향에 적응하며 피해를 최소화하는 등 농업부문의 노력과 대응이 강조되고 있다”며 “앞으로 농식품부, 환경부, 기상청 등 유관부처와 유기적으로 협력하고 대학, 지방농촌진흥기관, 출연연, 민간기업 등과의 공동연구를 통하여 사업이 목적하는 바를 달성할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관리해나가겠다”고 전망을 밝혔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