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푸드 중심 지역단위 먹거리 선순환체계 확산 강화 계획

▲ 서울 NH농협은행 성동금융센터에서 열린 무인 로컬푸드 코너 1호점 개점식에서 김원석 농업경제대표이사와
김진의 일산농협 조합장이 농산물을 보고 있다. (자료사진)
[투데이코리아=최한결 기자] 농림축산식품부는 지역농식품(로컬푸드)을 활용한 지역단위 먹거리 선순환체계를 위해 최초로 민간 주도적 참여 교육·소통 과정을 운영한다고 3일 밝혔다.
로컬푸드를 활용한 지역단위 선순환체계는 생산된 농산물이 지역 내에서 우선적으소 소비되고, 신선하고 안전한 먹거리 공급과 중소농 소득 증대, 지역 일차리 창출, 환경부담 완화 등 다양한 사회적 가치등을 말한다.


이에 농식품부는 로컬푸드 먹거리 선순환 구축 및 확산을 위해 ‘지역 먹거리 종합계획’ 이른바 푸드플랜 수립을 지원한다.


올초에는 화성·세종시·상주·군산·전주·나주시와 청양·완주·해남군 등 9개의 지자체와 먹거리 계획 협약을 맺고 계획 실행에 필요한 시설 등을 포괄적으로 지원히고 있다.


농식품부는 푸드플랜 확산에 시민사회와 지자체가 보다 주도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민관이 함께 참여하는 교육 과정을 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시민사회·지자체 교육·소통 과정 1기는 강의, 토론, 견학, 실습 등을 통해 지역별 먹거리 종합계획의 실행전략을 민관이 협업해 수립해볼 수 있도록 구성한다.


교육대상은 10개 지역으로 협업된 9개 지자체와 경기도 광주시다.


지역별로 지자체 담당자를 두고 생산자, 소비자, 시민활동가 등으로 4인 1팀으로 구성되며 6주 간 매주 1박2일 형식으로 운영된다.


2기는 올해 푸드플랜 수립 지원 대상으로 선정된 지자체를 대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또한 지자체마다 수요에 따라 전문가를 방문하는 ‘찾아가는 맞춤 교육’을 올해 운영하고 푸드플랜을 이해하기 위한 단기 교육 과정도 분기간 1번씩 진행된다.


농식품부 유통정책과 이정삼 과장은 “ “농식품부는 지역농식품(로컬푸드)을 중심으로 한 지역단위 먹거리 선순환체계의 가치와 효과가 확산될 수 있도록 지자체, 시민사회와의 협조를 더욱 강화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