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떡볶이 떡 상온서 8개월까지 유통 가능한 기술 개발성공

▲ 김행란 농진청 부장이 이번에 개발된 공법으로 출시된 떡을 소개했다

[투데이코리아=김연 기자] 농촌진흥청은 상온에서 8개월 이상 유통기한을 늘릴수 있는 떡 보존 방법에 성공해 해외수출길에 활로가 열렸다고 밝혔다.

3일 농진청은 강원대학교와 함께 떡의 장기간 유통을 위해 공동연구를 진행한 결과 떡의 유통기한을 냉장 1개월에서 상온 8개월까지 연장 가능한 기술개발에 성공했다고 전했다.

그 동안 떡과 같은 전통 가공식품은 수분 함량이 높은 상태에서 유통되어 효모와 곰팡이 등이 증식하는 사태가 종종 있어 그간 장기간 유통에 애를 먹어왔다.

이를 위해 농진청은 ‘상온 유통 연장기술’을 개발에 성공했다. 이 방법은 떡의 제조공정을 단계별로 나눠 미생물 저감화 요소를 최적화한 기술로, 떡에 첨가되는 복합 산미료의 구성, 농도, pH, 침지시간등을 최적화 하고 가열살균등의 공정을 추가해 효과적으로 미생물 오염을 차단 시킨 공법이다.

농진청은 이 같은 공법을 거친 떡은 맛과 식감에 있어 기존의 떡과 큰 차이가 없었으며 기존 떡에서 검출된 초기 일반세균류 진균류, 대장균류 등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또한 포장 후 유통 중에 발생할 수 있는 미생물 증식 억제를 위해 떡의 형상과 조직감 변화를 최소화하는 살균공정을 과학적으로 진행해 위생에도 신경을 썼다.

농진청은 이번에 개발된 기술과 관련해 지난달 26일 한국쌀가공식품협회, 떡 가공업체들과 간담회를 가지고 실용화 촉진을 위한 현장 의견을 수렴해 활용방안을 논의 했다.

이날 업체들은 이번에 개발된 기술을 통해 ‘우리쌀로 만든 떡의 품질 경쟁력이 확보됨과 동시에 수출시장에서 큰 활약을 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김행란 농촌진흥청 농식품자원부 부장은 “우리나라 떡 산업의 발전에 상온유통 기술은 큰 역할을 할 것이다”며 “앞으로 우리나라 떡볶이 떡이 수출돼 쌀 소비 촉진은 물론 떡 산업 활성화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