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 초청, 현장 상담사업 추진 우수 사례 공유

▲ 소비자가 마트에서 가공식품을 고르고 있다

[투데이코리아=김연 기자] 농촌진흥청은 농식품 가공사업의 가시적인 성과 창출과 사업현장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맞춤형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5일 농진청은 현재 진행중인 농식품 가공사업이 지역별 농산물종합가공센터를 기반으로 농산물 가공 활성화가 진행되고 있으며, 농업인들의 농외소득 향상과 창농·창업을 지원하기 위해 농촌진흥청, 각 도농업기술원, 전국 시·군농업기술센터가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번 맞춤형 지원 대상은 지난 2018년과 올해 사이에 개소한 신규 농산물종합가공센터 17곳과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HACCP)의무 적용에 따른 시설개선이 필요한 농산물종합가공센터 10곳, 농업인 조직체 가공플랜트 구축 시군 3곳으로 정해졌다.

또한 전문가 컨설팅(현장상담), 사업추진 우수사례 공유 등으로 이뤄지는 맞춤형 지원은 총 3차에 걸쳐 진행해 농업인들에게 도움이 될 전망이다.

농진청은 1차 지원에 대해선 대상별 공동 컨설팅 형태가 될것이며, 건축·설계·가공기계, 식품위생, HACCP 인증 분야 등 농산물종합가공센터 운영 및 시설개선 등의 사업추진을 위해 반드시 알아야 하는 내용을 중심을 위주로 구성했다.

이어 2차는 농식품 가공사업 우수 지자체(지방자치단체)를 방문해 벤치마킹의 기회를 제공하고, 3차는 시‧군별 현장 수요에 맞춰 전문가의 1:1 컨설팅을 지원한다.

농촌진흥청은 분야별 전문가 30명을 자문단으로 위촉하여 맞춤형 현장지원의 효율성을 높여 실무적인 효과를 노리고 있다.

자문단은 4월부터 12월까지 활동하며 행정, 설계․건축, 기계, 식품위생, 세무․회계․창업 등 농식품 가공사업 추진에 필요한 분야를 중심으로 운영된다.

주요 구성원은 사업추진 우수 공무원, 식품기술사, 식품가공기계 개발자, 회계사, 변리사, 건축사, 마케팅 전문가 등으로 구성되어 다채로운 지원에 나선다.

이명숙 농촌진흥청 농촌자원과장은 “농식품 가공사업은 국가·지역단위 푸드플랜 연계, 지역별 로컬푸드 소비 촉진 등 국가적으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며 “앞으로 사업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전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