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슬림 외 할랄식품 웰빙 음식취급…수요 꾸준히 증가 중

▲ 권평오 코트라 사장과 하니소피안 알리아스(Hanisofian Alias) 말레이시아 할랄산업개발공사 부사장이 지난달 3월 13일 푸트라자야 총리실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마하티르 모하마드 총리가 지켜보는 가운데 한-말레이시아 할랄 산업 협력 MOU를 체결하고 있다.

[투데이코리아=최한결 기자] 새로운 식품시작에 도전하기 위한 해외인증 등록지원을 담당하는 ‘해외식품인증지원센터’가 지연체계를 개편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할랄(이슬람 율법상 먹을 수 있는 음식)·코셔(유대인이 율법상 먹을 수 있는 음식) 등 새로운 식품시장 진출 확대를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해외인증지원 사업을 해외식품인증지원센터에서도 지원하도록 개편했다고 9일 밝혔다.

농식품부는 수입국 요건에 부합하는 안전한 농식품 수출을 할 수 있도록 2012년부터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를 통해 수출 업체의 해외인증등록지원 사업을 실시해왔다.

하지만 올해부터 aT외에 해외식품인증센터를 사업시행기관에 추가해 할랄 등 해외인증 관련 정보 제공·교육과 연계된 지원을 일괄 지원함으로써 사업의 효과성을 높이도록 개편한다.

특히 할랄시장은 새로운 수출시장으로 주목받고 있다. 세계 무슬림 인구의 높은 증가율과 이슬람권에 경제성장 등에 따른 할랄 인증 식품 소비가 확산되는 만큼 범위가 확대되고 있다.

금융 부분을 제외한 세계 할랄시장은 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중동 등 이슬람 국가들의 경제성장과 함께 2017년 2조 1070억 달러에서 2023년에는 3조 70억 달러로 지속 성장할 것으로 예측된다.

그중 할랄시장의 대부분인 61.8%를 차지하고 있는 식품시장은 할랄식품이 안전하고 위생적인 웰빙식으로 인식돼 무슬림이 아닌 소비자들에게도 그 수요가 증가하면서 2017년 1조 3030억 달러에서 2023년에는 1조 8630억 달러까지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인즉획득 지원과 수출정보 제공 및 전문 인력 양성 등을 지원하던 해외식품인증지원센터에서 농식품 수출에 필요한 해외 인증 취득과 연장에 소요되는 비용까지 지원된다.

농식품부 김덕호 식품산업정책관은 “해외식품인증지원센터를 통해 농식품 기업들이 보다 간편하게 신 시장에 대한 정보에 접근하고, 인증과 관련된 지원을 통합적으로 받을 수 있게 되어 농식품 수출 확대에 도움이 될 것” 이라며 “농식품부는 해외식품인증지원센터의 업무 범위를 할랄식품 산업지원 중심에서 다양한 국제인증 지원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 이라고 밝혔다.

키워드

#할랄 #코셔 #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