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 미국대사관저 텃밭 개장식과 함께 개최

▲ 박원순(오른쪽) 서울시장과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이 10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서울시·농협 공동 도시농업의 날 홍보 캠페인'에서 시민들에게 미세먼지 정화식물인 고무나무를 건네고 있다.

[투데이코리아=최한결 기자] 오는 11일 도시농업의 날을 맞아 주한미국대서관저에서 농림축산식품부 이개호 장관과 박원순 서울시장 등이 만나 홍보 켐페인을 진행했다.

농식품부는 10일 주한미국대사관저에서 도시농업이 주는 공익적 가치를 시민들에게 알리고 도·농상생의 공감대를 형성하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서울시와 주한 미국대사관과 공동으로 ‘2019 도시농업의날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 행사에는 이개호 농식품부 장관, 박원순 서울시장, 로버트 랩슨 주한 미국부대사, 신원철 서울시의회 의장, 김병원 농협 중앙회장, 도시농업단체와 시민 100여명이 참석했다.

도시농업의날은 지난 2015년 도시농업 단체들이 4월 11일을 ’도시농업의 날‘로 선포하면서 시작됐다. 지난 2017년 3월 21일에는 도시농업법 개정과 공포로 도시농업의 날이 법정기념일로 지정된 바 있다.

올해 도시농업의 날 기념행사는 주한 미국대사관저의 텃밭 개장식과 함께 개최해 우리나라와 미국인 초등학생 40여명이 내빈으로 초대돼 텃밭을 일구고 모종을 직접 심허보는 체험행사도 진행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도시농업의 날 행사를 통해 시민들이 내 주변의 여유공간을 활용해 소소한 행복을 느낄 수 있는 체험에 도전하길 바란다”며 “이를 통해 미래세대 주인공인 아이들이 농업의 가치와 중요성을 느끼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