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류인플루엔자 방역 모습.(자료사진)

[투데이코리아=최한결 기자] 농림축산식품부는 15일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예방을 위해 이달부터 9월까지 6개월간 전국 가금농가와 축산시설에 대해 일제 방역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매년 10월 야생철새가 도래하는 조류인플루엔자 위험시기인 동절기를 대비해 가금농가와 축산시설의 방역·소독시설을 사전 정비하기 위해 추진된다. 점검 대상은 500수 이상의 가금을 사육하는 농가 5590호와 도축장·사료공장 등 축산시설 1602개소가 해당된다.

농식품부 검역본부와 지자체 점검반은 농장 또는 축사 입구에 있는 방역복 착용, 신발 소독 등을 위해 설치한 시설인 전실을 비롯해 울타리 폐쇄회로 TV(CCTV) 등 방역시설과 소독설비, 노후화된 축사 등을 점검한다.

현장점검 시 소독제 희석배수 준수 등 올바른 소독 요령과 차량 및 사람에 대한 출입통제 등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예방을 위한 방역수칙 지도·교육도 함께 실시할 예정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올해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고리를 끊는 원년이 될 수 있도록 점검과 교육·홍보 등 상시 방역대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키워드

#AI #방역 #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