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투데이코리아=김연 기자]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15일, 장관 임명 후 처음으로 인천지역을 방문하여 연안여객선 안전관리 실태와 해양 치안상황을 점검했다.

문 장관은 첫 점검지로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을 방문하여 연안여객선 안전관리 및 도서민 여객운송 현황을 듣고, 인천-연평 항로를 운항하는 쾌속선에 승선하여 안전운항 관리 실태를 직접 확인했다.

문 장관은 이 자리에서 “사고는 예고 없이 발생하는 만큼 사명감을 가지고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해 주기 바란다”라며 “국민들로부터 사랑받는 연안여객선을 만들기 위해 민관이 함께 노력해 나가자”며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해주길 당부했다.

연안여객터미널에 이어 인천 해양경찰청을 방문한 문 장관은 해경의 주요 현안과 해상 치안상황을 보고 받고 해경이 ‘Safety First, Safety Last’를 모토로 바다안전을 최우선하여 챙겨줄 것을 주문했다.

특히 불법 외국어선 단속, 해양사고 대응역량 강화 등 당면한 현안을 빈틈없이 추진해 줄 것을 당부하며 해양 안전을 강화해주길 당부했다.


문 장관은 취임뒤 전국의 항만 시설을 돌아보며 발로 뛰는 행정을 보여주고 있다. 앞서 문 장관은 지난 12일 전남 낙포부두를 방문해 노후화가 심각한 낙포부두를 점검하고 시설 안전 강화를 주문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