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公, "안전 농산물 생산위해 수자원다각화 노력할 것"

▲ 김인식 농어촌공사 사장이 속초 지하댐 설치 예정지를 찾았다(사진=농어촌 공사 제공)

[투데이코리아=이지현 기자] 김인식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은 15일 다가오는 여름을 대비해 가뭄을 대비하고 안전 농산물의 생산을 위해 ‘물 관리 현장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김 사장은 강원도 속초 도문동 소재 쌍천 '제2지하댐 설치 예정지'를 방문해 지역 주민과 간담회를 통해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농어촌 공사는 “이번 현장간담회는 가뭄 등 기후변화에 대응한 용수원 확보 다각화와 깨끗한 수자원 확보를 통한 믿을 수 있는 농산물 생산 지원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며 “지하댐은 지난 2017년 영농기 극심한 가뭄 상황에도 증발로 인한 손실 없이 수량과 수질을 동시에 확보, 안정적인 공급을 하면서 주목받고 있다”고 전했다.

지하댐은 땅속에 차수벽을 세워 지하 공간을 저수지로 활용하는 것으로 지난 1984년부터 전국 6개소(공사관리 5개소)에 설치·운영 중에 있으며, 깨끗한 물을 활용한 안전농산물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면서, 공사는 지하댐에 대한 중장기적인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김 사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가뭄 등 기후변화로 대량의 수자원 확보가 어려운 상황이지만, 국민이 믿을 수 있는 농산물 생산을 위해 깨끗한 물을 공급하는 것은 우리 농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필수 요소다”라며 “기존의 수자원 확보 중심의 물관리에서 과학적 물관리를 더욱 강화한 수량과 수질을 고려한 수자원 다각화에도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