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식 사장, 사계절 깨끗하고 안정적인 물 공급으로 안전영농 힘쓸 것

▲ 김인식 농어촌공사 사장이 '백파통수식'에서 기념사 하고있다.

[투데이코리아=김연 기자] 한국농어촌공사는 25일 전북 정읍시 낙양취입수문에서 수문을 여는 ‘백파 통수식’을 가지고 전북지역 9만 8천ha의 농경지에 본격적인 농업용수 공급을 시작했다.

이날 공사가 시행한 ‘백파제’는 한 줄기 물이 백 갈래로 갈라져 광활한 농토를 적셔준다는 의미로, 물길을 열어 되풀이되던 가뭄의 악순환에서 벗어난 것을 기념하고 풍년농사를 기원하기 위해 시작된 행사로 통수식의 시초로 불리고 있다.

공사는 이날 행사에서 국민 식탁 안전을 지키고 청정 농어촌용수 공급을 위한 ‘수질개선 비전 결의문’을 선포함과 동시에, 안전한 농산물 생산에 기여하고 농어촌의 안정적인 소득을 위해 국가 물관리 전문 공기업으로서의 역할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이와 관련해 공사는 25일 기준으로 전국 저수지 평균 저수율이 90%라며 평년 115% 수준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이 같은 상태는 지난해 영농기이후부터 지속된 가뭄에도 불구하고 저수지 물채우기 등 사전 농업용수 확보에 총력을 기울인 결과로, 공사는 봄 가뭄에 대비해 875만톤의 농업용수 추가 확보를 목표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를 위해 최근 공사는 가뭄과 폭우 등이 매년 되풀이되는 지역에 저수지 물 채우기, 물길 잇기 등 다각적인 방안을 추진하여 수자원 확보를 추진하고 있다.

김인식 농어촌 공사 사장은 “사계절 깨끗하고 안정적인 물 공급이야말로 국민의 식탁 안전을 지키는 첫걸음”이라며 “92년 전 가뭄을 이기고 농업용수를 공급했던 백파제의 역사를 기억하고 발전시켜 계승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맑은 물을 안전하게 공급하는 과학적 물 관리 체계를 확충하고 환경과 생태를 고려한 지역별 맞춤형 물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엔 지역 국회의원, 지자체 관계자, 지역주민 등 2백여 명이 참석해 백파제를 축하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