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가 소득은 10%↑…평균 4206만6000원

▲ 경남 거창군은 29일 마리면 월계들에서 올해 첫 모내기를 실시했다.(자료사진)

투데이코리아=최한결 기자| 지난해 쌀값 안정 등으로 농업 소득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산물의 가격이 크게 떨어질 때 정부가 선제적으로 나서 수급안정 정책 등을 펼친 것이 주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림축산식품부는 3일 2018년 농가소득은 평균 4206만6000원으로 지난해 대비 10% 증가했다고 밝혔다.

지난 10년간 1000만원 수준에서 정체하던 농업소득이 1200만원대로 증가한 것은 수급 안정 정책이 유효했다는 판단이다.

또한 쌀 직불금 확대, 농업인 국민연금 지원강화 등 농업인 소득 안전망도 확충해 농가 소득이 1000만원 이상으로 높아진 것으로 판단했다.

소득원별로 살펴보면 농업총수입이 경영비보다 크가 증가해 지난해 대비 28.6% 증가했다.

농업총수입은 518만원 증가(16,9%)했고, 농업경영비는 230만원 증가(11.2%)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작물수입은 대부분 품목에서 증가해 지난해 대비 17.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쌀의 경우 20년 전 수준으로 하락해 심각한 상황이었다.

농식품부는 이런 쌀값 안정화를 위해 시장격리와 논 타작불 재배 권고 등으로 수급안정 대책을 펼쳤고 총수입이 지난해 대비 24.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채소와 과수의 경우 사전적 수급조절 장치 강화와 대안유통경로 활성화를 통한 중소농가의 판로 확충 등의 영향으로 총수입이 각각 14.8%, 11,7% 증가했다.

특히 축산물의 경우 AI의 철저한 방역 조치로 가축 질병이 대폭 줄어 들었다. 닭과 오리의 생산·소비가 안정되면서 24.9%가 증가했다.

특히 2016~2017년 사이 AI 발생 건수는 383건이였으나 2017~2018년 22건으로 확 줄였고, 현재 2018년에서 2019년은 발생이 없었다.

이전소득은 직불제 단가 인상과 농가 사회안정망 강화 등에 공적보조금 중심으로 지난해 대비 11.1% 증가했다. 밭고정직불금, 조건불리직불금, 친환경직불금 등 직불제 단가가 ha당 5~20만원 인상됐기 때문이다.

다만 농가의 평균자산은 감소하고 부채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지규모가 크고 축사 등 자본이 많이 들어가는 품목일수록 상대적 부채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스마트 팜 등 농업 시설 투자가 증가하고 고정자산이 지난해 대비 10.1% 증가했다. 에 농업용 부채는 총 28.9% 증가했다.

키워드

#농가수입 #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