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것으로 공식 확인된 가운데 31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 상황실에서 열린 긴급 상황점검 회의에서 이재욱 차관이 굳은 표정으로 회의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투데이코리아=최한결 기자 | 북한 지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것으로 확인돼 우리 정부가 31일 오전 긴급 방역상황 점검 회의를 열고 대책을 논의했다.

이재욱 농식품부 차관은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회의에서 “우려 대로 북한에서 ASF가 발생했다”며 “현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농식품부 차원에서 신속하게 조치할 수 있는 예방대책을 논의하고, 즉시 시행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관계부처와 협력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관계부처 회의를 통해 이른 시일 내 조치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날 북한은 압록강 인접 자강도 우시군 '북상협동농장'에서 ASF가 발생했다고 세계동물보건기구(OIE)에 보고했고, 여기서 사육 중인 돼지 99마리 가운데 77마리는 폐사했으며, 22마리는 살처분됐다.

농식품부는 그동안 ASF가 북한에 발생할 때를 대비해 접경지역 방역 관리에 힘을 쏟아왔다.

휴전선 접경지역 10개 시·군 350개 농가별로 전담관을 지정해 월 1회 현장점검과 주 1회 전화 예찰을 했으며, 특히 경기도와 강원도 지역에는 ASF를 옮길 수 있는 야생멧돼지 혈청 예찰 물량을 다른 지역보다 2배 가까이 늘렸다.

환경부에서는 야생멧돼지를 사전 포획이 가능토록 허용했다.

이재욱 차관은 "항상 최악의 상황을 가정하고 접경지역 예방에 최선을 다해 달라"며 "국방부·환경부·통일부 등과 강화된 협력방안을 모색해 나가면서, 국내 ASF 예방대책 추진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정부는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오병석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 주재로 통일부, 환경부, 국방부, 행정안전부, 경기도, 강원도 등이 참여하는 긴급 영상회의를 열,고 정부 부처 간 대응 협조 등 대책을 논의할 계획이다.

키워드

#ASF #방역 #검역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