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식용곤충 소비 확대를 위한 곤충식품 페스티벌 및 심포지엄이 열린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aT센터에서 곤충으로 만든 초코릿이 전시돼 있다. 2017.04.14.(자료사진)

투데이코리아=최한결 기자 |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주목받는 식용곤충 산업을 활성화하고 관련 지식을 확대하기 위해 곤충식품 페스티벌이 5일 코엑스에서 열린다.


농촌진흥청은 5일 코엑스(COEX)에서 농림축산식품부와 함께 곤충식품 산업 활성화와 식용곤충 소비 확대를 위한 ‘곤충식품 페스티벌 및 심포지엄’을 연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곤충식품업체, 학계, 관련 산업 종사자 등이 참석한다. 현장에서는 곤충식품 관련 전시와 시식회, 학술 행사 등이 다양하게 진행될 예정이다.


풍뎅이빵, 고소애된장, 고소애소시지 등 40여 업체에서 100여 가지 제품을 선보이며 시식회에서는 소떡소떡, 곤충깐풍기, 고소애푸딩 등 8종의 곤충요리를 맛볼 수 있다.


학술행사는 1부와 2부로 나눠 진행한다. 1부는 △곤충 스마트팜 적용 기술 개발 △곤충식(食)을 활용한 임상영양 중재 연구 등을 소개하고, 2부에서는 식용 곤충을 사육, 가공, 카페, 기능성 등에 활용한 관련 산업 종사자들의 발표가 이어진다.


또한 식용곤충에 관한 긍정적인 이미지를 전함으로써 소비 확대로 이어질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하는 시간도 마련된다.


김경규 농촌진흥청장은 “이번 행사를 계기로 곤충식품이 국민에게 한 발 더 다가갈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식용곤충 생산 농가의 성공 사례와 가공업체의 비결, 연구기관의 성과, 정부 정책 등 다각적인 접근으로 관련 산업 활성화 방안을 찾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