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데이코리아=최한결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에센스 제품을 국민청원 안전검사 대상으로 선정해 시중에 유통중인 52개 제품을 수거해 미생물 등 검사를 할 예정이라고 11일 밝혔다.

이번 검사대상은 에센스 화장품이 선정된 이유에 대해 지난 3월1일부터 5월 31일까지 추천 완료된 청원 110건 가운데 6438건의 추천이 있어 지난 5일 ‘국민처원 안전검사 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검사대상으로 채택했다.

채택된 청원의 작성자는 “유명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되는 화장품 에센스를 구입하고 곰팡이로 추정되는 검은 반점이 발견됐다”며 “제품의 성분 분석 등을 통해 안심하고 안전하게 제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이를 토대로 제품 검사는 국민청원 심의위원회를 통해 논의된 검사대상과 검사항목 등을 토대로 제품별 유통 상황을 고려해 계획 수립후 7월 중에 검사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검사대상은 청원대상 품목이 천연추출물로 구성된 에센스임을 고려해 안전성 여부 등 소비자 불안감 해소를 위해 천연추출물로 구성된 에센스 38개 품목 및 청원에서 검사 요청한 업체의 14개 제품 등 52개 제품이다.

검사항목은 청원관련 항목인 미생물한도(총호기성생균수)와 인체에 유해할 수 있는 특정세균(대장균, 녹농균, 황색포도상구균 3종) 등 총 4개 항목이다.

온라인 쇼핑몰 등에서 판매되는 제품을 대상으로 의약품으로 잘못 인식할 우려가 있거나, 소비자가 오인 또는 혼동의 우려가 있는 허위·과대광고 행위도 함께 점검해 발표할 예정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수거‧검사 단계별 진행과정과 그 결과는 팟캐스트,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공개하고, 위반행위가 확인되는 경우 회수·폐기, 행정처분 등 조치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