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료사진)

투데이코리아=최한결 기자 | 중국 전역과 베트남, 몽골, 최근 북한까지 감염이 확인된 아프리카돼지열병(ASF)가 라오스까지 추가되면서 국경검역이 한층 강화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20일 라오스 살라완 지역에서 ASF가 최초 발생했다고 세계동물보건기구(OIE)에 보고함에 따라 라오스 취항노선에 대한 X-ray 검색, 검역탐지견 투입, 세관 합동 일제검사 등 국경 검역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라오스 정부에 따르면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살라완(Saravane) 지역에 소재한 돼지농장에서 발생했으며 ASF 발생농장의 사육돼지의 살처분, 이동제한과 함께 소독 등 차단 방역조치를 취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농식품부는 라오스의 ASF 발생 이전부터 라오스와 함께 미얀마, 태국에서 입국하는 여행객 화물에 대한 X-ray 검색, 탐지견 투입(12→20편/주), 세관과 합동으로 일제검사를 확대해 실시해 왔다.

농식품부는 라오스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함에 따라 불법 축산물 반입 시 부과되는 과태료가 1회 위반 시 500만원에서 최대 1000만원으로 적용됨으로 라오스에서 입국하는 여행객들이 축산물을 휴대 반입하지 않도록 주의를 촉구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