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료사진)

투데이코리아=최한결 기자 | 안전한 농약 판매와 사용을 위해 앞으로는 판매 기록과 보존이 의무화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3일 농약 판매 단계에서 50㎖ 이하 소포장을 제외한 모든 농약의 판매정보 기록·보존이 의무화되는 '농약 안전관리 판매기록제'가 내달 1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그동안은 농약은 독성이 높은 10개종에 대해서만 판매단계에서 구매자 정보와 판매수량 등의 판매정보 기록을 의무화했지만 다음달부터는 모든 판매되는 농약으로 확대된다.

농약은 안전사용기준에 따라 적용 농작물에 정해진 사용·방법을 준수해 사용해야 하지만 일부 농업 현장에서는 작물에 등록되지 않은 농약을 추천·판매·사용하는 잘못된 관행이 있었다.

이에 따라 지난해 '농약관리법'을 개정해 판매단계에서 해당 농작물에 적합한 농약만 판매할 수 있도록 유도하기 위해 모든 농약에 대한 판매 정보 기록을 의무화하는 방안이 추진됐다.

앞으로 농약 판매상은 농약을 구매자의 이름·주소·연락처, 농약의 품목명, 포장단위, 판매 일자, 판매량, 사용대상 농작물 명을 의무적으로 기록하고 3년간 이를 보존해야 한다.

또 농약 판매상은 농약 판매정보를 전자적으로 기록·보존해야 하며 내년부터는 농촌진흥청 '농약안전정보시스템' 또는 이와 연계될 민간 농약재고 프로그램을 통해 기록·보존해야 한다.

그러나 농약관리법 부칙에 따라 올해 말까지는 수기에 의한 기록·보존이 허용된다.

2020년부터는 농촌진흥청 '농약안전정보시스템' 또는 이와 연계될 민간 농약 재고 프로그램을 통해 기록 및 보존해야 한다. 농약안전정보시스템에 보존되는 농약 판매정보를 통해 구매자별 농약 구매이력이 관리된다.

농식품부는 "제도 시행 초기인 만큼 올해 하반기 중 농촌진흥청·지자체 합동으로 현장지도반을 구성해 제도 정착을 위한 홍보·지도에 힘쓸 계획"이라고 밝혔다.

농식품부 윤동진 농업생명정책관은 "농약 안전관리 판매기록제 시행을 통해 해당 농작물에 적합한 농약만 판매·사용하는 올바른 농약사용 문화가 정착되고 이를 통해 국내 농산물에 대한 안전성 관리가 한 단계 높아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