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본으로 수출된 당조고추 (농식품부 제공)

투데이코리아=최한결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는 차세대 국산 농식품 수출을 견인할 ‘미래플 케이푸드(K-FOOD)프로젝트’ 육성 품목인 당조고추와 꼬꼬마양배추가 수출활로를 개척했다고 27일 밝혔다.
미래플 케이푸드 프로젝트는 미래에 클 농식품이라는 의미와 영어로 기적을 뜻하는 미라클(Miracle)을 합성한 말로 농가소득과 직결되면서 잠재력이 높은데도 인지도가 낮은 농식품을 발굴·육성해 미래가치를 만드는 사업이다.

선정 품목은 가능성 검증부터 현지시장테스트, 상품화, 통관지원, 현지 홍보 등 수출 전 단계에 걸쳐 맞춤형으로 지원한다.

신선품목으로는 꼬꼬마(소형) 양배추·당조고추·깻잎·새싹인삼·킹스베리·아스파라거스 6개 품목을 육성 중이다. 가공식품으로는 저온압착들기름, 상온진공건조천연조미료, 유아용쌀스낵, 유자에이드베이스, 오미자 음료 등 16개 품목이 있다.

'미래클 케이푸드 프로젝트' 품목 가운데 식후 혈당이 떨어지는 당조고추는 이달부터 일본으로, 일반 양배추의 3분의 1 크기인 꼬꼬마양배추는 일본·대만·싱가포르로 각각 수출된다.

김덕호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관은 "꼬꼬마양배추나 당조고추도 이제 시작에 불과한 만큼 많은 시간이 걸리더라도 신규 수출 유망 품목을 지속해서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