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데이코리아=최한결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가 식품 창업 초기기업을 대상으로 신제품 개발 및 생산현장의 등을 돕기 위한 연구개발(R&D)자금을 지원한다고 1일 밝혔다.
농식품부는 “매해 푸드스타트업은 증가하고 있지만 많은 기업들이 창업 이후 자금난을 겪는 만큼 지속 가능성을 두고 연구 자금 지원이 필요하다”며 “지난해 농식품부는 푸드스타트업에 대한 연구 개발 지원 사업을 처음 실시해 6곳이 창업 초기기업 자원을 받아 신제품 개발, 고용 창출 등으로 성장 계기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지원대상 기업 대표자 연령기준을 만40세 미만에서 50세 미만으로 완화하고, 지원금을 5000만원에서 6000만원으로 확대한다.

지원대상은 1일 이후 설립 1년이상 5년미만의 기업이며 매출액 120억 미만의 식품기업으로 한정된다. 과제별 연구기간은 1년 이내로 정부지원금은 6000만원 이내 15개 업체를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신생 창업기업을 대상으로 한 연구 지원임을 감안해 기존 연구개발계획서 서식을 간소화한다.

선정된 기업은 연구수행상 어려움을 돕기 위해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에서 사전설멸회, 전문가 컨설팅, 연구책임자 워크숍 및 정기 현장 모니터링 등 밀착 관리를 진행한다.

관련 내용은 농식품부 노리집과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 누리집에 공고하고 K-스타트업, 농식품창업정보망, 창조경제혁신센터, 각 대학교 창업보육센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지난해 처음 시작한 푸드 스타트업 R&D 지원 사업이 유망 창업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견인하는 역할을 했다”며 “올해 더 많은 기업들이 시장에 안정적으로 정착 할 수 있도록 지원대상 및 규모를 확대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