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데이코리아=최한결 기자 | 전남도가 농가 돕기 일환으로 ‘사랑의 양파·마늘 사주기 운동’을 펼쳐 모두 12억7300만원 상당의 판매고를 올렸다. ‘사랑의 양파·마늘 사주기 운동’은 전남도가 최근 가격이 폭락해 타격을 받고 있는 농가를 돕기 위해 이뤄졌다.


지난 6월 11일부터 7월 1일까지 도 본청, 시·군, 서울시청, 광주시청, 전라남도교육청, 농협 등 43개 기관·단체가 참여해 전남산 양파 1956t, 깐마늘 4.5t을 구매했다. 전남지역 공무원과 농협 임직원이 양파·마늘 1망 더 사주기 운동을 펼쳤고, 소비지인 서울시와 광주시 공무원도 참여했다.


전남도와 농수축산물 판로 확대 업무협약을 한 롯데슈퍼는 전남산 양파 300t을 구매해 오는 9일까지 450여 직영점에서 양파 소비촉진 행사를 펼친다.


전남도 온라인쇼핑몰 남도장터에서는 양파 405t을 판매했고, 서울 상생상회에서는 무안 양파 직거래 장터를 운영했다. 최근 양파와 마늘 가격은 생육 환경이 좋아지면서 공급 과잉으로 크게 하락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지난 3일 기준 양파 상품 20kg의 도매가격은 8800원으로, 평년(1만6233원)보다 45.8% 폭락했다. 깐마늘 역시 20kg에 9만5000원으로 평년(12만9000원)보다 26.4% 하락했다.


전남도는 각급 기관·단체와 손잡고 7월 한 달간 양파 소비 촉진을 위해 ‘양파는 건강이다’라는 캠페인을 펼친다. 또한 시·군, 농협과 함께 온·오프라인을 통해 양파와 양파즙 판매 확대 및 소비 촉진을 유도하고 있다.


김영신 전남도 농식품유통과장은 “전남 양파와 마늘은 무르지 않고 단단해 저장성이 좋기 때문에 소비자 선호도가 높다”며 “가격 폭락으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를 돕기 위해 생산자와 소비자가 상생하는 직거래 행사와 판로 확대 활동을 계속 펼치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양파 수급 안정을 위해 4만7000t의 양파를 시장 격리하고, 정부에서는 추가 발표한 수매 비축 물량 1만5000t을 수매하고 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