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데이코리아=최한결 기자 | 국립종자원은 맥류 정부보급종 종자에 대해 오는 29일부터 9월 19일까지 시․군 농업기술센터 또는 읍․면․동 주민센터(농업인 상담소)를 통해 신청을 받는다.

공급하는 맥류 보급종 종자는 식용(겉보리·쌀보리·밀) 및 사료용(청보리·호밀) 종자로 식용보리 2,112톤, 밀 450톤, 사료용 488톤으로 총 3,050톤이 신청한 농업인에게 공급될 예정이다.

올해 1월 1일부터 모든 농산물에 농약 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PLS) 확대 적용으로 현재까지 등록된 소독약제가 없는 2작물(밀·호밀)에 대해서는 전량 미소독으로 공급하고, 보리만 용도에 맞게 소독과 미소독으로 구분해 공급한다.


특히 이번에 확대 공급하는 호밀은 수확시기가 빠르고 환경 적응성이 높으며 풀사료, 사일리지 등 다방면으로 활용이 가능해 대부분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호밀의 국내 자급률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맥류 보급종 종자의 공급가격은 1포당(20kg) 겉·청보리 소독 2만2950 원, 겉·청보리 미소독 2만1550 원, 쌀보리 소독 2만5420 원, 쌀보리 미소독 2만4020 원, 밀 미소독 2만5270 원, 호밀 미소독 4만2510 원이며 보급종 종자 신청 시 선택한 지역농협을 통해 9월 11일부터 10월 10일 사이에 공급받을 수 있다.

한편, 그 동안 맥류와 감자 보급종 종자의 신청시기가 며칠 간격으로 서로 달라 맥류․감자 보급종 종자를 동시에 신청하는 농업인들의 불편을 초래했다.

올해부터는 신청인의 편의 증진을 위해 감자 보급종 종자 공급기관인 감자종자진흥원과 협력해 올해부터는 맥류 보급종 종자의 신청기간과 같은 기간에 감자 보급종 종자도 신청할 수가 있다.

맥류 보급종 종자의 신청·공급에 대한 문의는 시‧군 농업기술센터, 국립종자원을 통해 안내 받을 수 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