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내 4번째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병한 24일 오후 경기 파주시 적성면의 ASF 확진 판정을 받은 돼지 사육 농가 진입로를 경찰이 통제하고 있다.

투데이코리아=최한결 기자 | 경기도 김포시와 파주시에서 추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농가가 추가 확인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4일 광화군 송해면 소재 돼지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예찰검사 결과 의심 농가로 확인돼 검역본부에서 정밀검사 중이라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의심이 확인된 농가에 대해 초동방역팀을 투입해 사람과 가축 및 차량 등의 이동통제와 소독 등 긴급방역 조치 중에 있다고 밝혔다.

축산농가 및 축산관계자는 ASF 발생 및 전파 방지를 위해 농장 및 관련시설에 대한 소독 등 방역조치를 충분히 하고 의심증상이 없는지 면밀히 관찰해 이상을 발견한 경우 가축방역기관 등에 신속하게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만약 해당 농가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될 경우 국내에서 처음으로 ASF가 발생한 지 8일 만에 총 5곳으로 늘어나게 된다. 지금까지 ASF가 확진된 곳은 파주시 연다산동에서 지난 17일 첫 확정 판정에 이어 경기 연천군 백학면, 경기 김포시 통진읍, 파주시 적성면 등 4곳이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