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진 지도 (농식품부 자료, 뉴시스 그래픽)

투데이코리아=최한결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는 29일 충남 홍성군 광천읍 소재의 한 돼지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축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만약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확정된다면 중점관리지역을 벗어난 지역까지 퍼져 나갔을 수 있는 상황인 만큼 농식품부는 촉각을 세우고 있다. 또한 충남 홍성은 시군 단위로 따지면 국내 최대 규모로 양돈농가가 밀집해 있는 곳이다.

방역 당국은 신고 접수 후 인력을 급파해 주변을 통제하는 한편, 전면적인 소독 조치에 나섰다.

경북 김천에 있는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진행 중인 정밀검사 결과는 이르면 이날 중 나올 것으로 보인다. 검사결과는 이날 저녁이나 밤에 나올 예정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현재 경기 북부와 인천 지역, 특히 강화도에 확산됐다. 현재까지 확진 건수는 9건 중 5건이 강화로 나타났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