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역현장 모습 (자료사진)

투데이코리아=최한결 기자 | 충남 천안의 야생조류 분변이 정밀검사 결과 위험도가 낮은 저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로 확진됐다.
17일 농림축산식품부는 충남 천안시(봉강천)에서 지난 10일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에 대한 농림축산검역본부의 정밀검사 결과 저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로 최종 확진됐다고 밝혔다.

저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로 확진됐지만 차단방역 강화를 위해 해당지역에 대해 검출일로부터 7일간 소독 강화 조치가 유지된다.

농식품부는 본격적으로 철새가 전국에 도래하는 시기인만큼 농식품부는 전국 모든 가금농가에 대해 방역시설 점검과 정비를 당부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